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찾기
 
   
 
 

 Category 상식

어른과 아이의 암을 유발하는 핸드폰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 연구진이 휴대폰이 암을 유발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휴대전화를 사용할 경우 뇌종양의 발생 위험이 증가한다"고 밝힌 것인데 IARC는 14개국 출신 31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그룹이다

국제암연구소는 최근 프랑스 리옹에서 전문가 회의를 열고 휴대전화와 암 발생 관계를 다룬 수십편의 논문을 분석한 결과, 휴대전화 전자파가 암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고 결론지었다.  이들은 핸드폰 사용이 가솔린 배기가스나 살충제 DDT의 카테고리와 동일한 수준의 발암 유발 가능성이 있다고 의견을 모았다.

자료에 따르면 휴대폰에서 발생하는 복사 에너지(Radiation)가 발암성 위험(carcinogenic hazard)과 같은 리스트에 포함됐다. 이는 납, 엔진 매연, 클로로포름(마취제의 일종) 등과 같은 등급으로, 신경교종(神經膠腫)이나 청신경종(聽神經腫) 암을 증가시킬 수 있는 몇 가지 증거를 찾았다는 의미다.

휴대전화기의 전자파는 X-레이와는 차이가 크며, 매우 낮은 전력에서 가동되는 전자레인지와 유사하다고 한다. 그런데 과학적으로 이 전자파가 어떤 과정을 거쳐 인체에 악영향을 미치는지 제대로 규명되지 않고 있다

신경학 전문가 케이스 블랙(Keith Black) 박사는 "가장 큰 문제는 대부분의 환경적 요인들이 실제 그 연관성을 보기 까지 수십년의 노출이 걸리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휴대전화는 1980년대부터 등장하기 시작했으며, 본격적으로 사용된 것은 불과 10~20년에 지나지 않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휴대폰 제조사들은 이미 소비자들에게 신체에서 멀리 떨어져 사용해야 한다고 공식적으로 경고하고 있는 상태다. 아이폰4는 사용자 매뉴얼에서 복사에너지는 FCC 가이드라인을 초과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하고 있다. 통화를 하거나 무선인터넷을 사용할 경우 인체에서 15밀리미터를 떼고 사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블랙베리 볼드 역시 네트워크 전송 상태일 때에는 최소 25밀미미터를 떼고 사용해야 한다고 경고하고 있다.

연구진은 휴대폰 사용이 특히 어린이들에게 신경교종이나 악성뇌암을 유발하는 위험이 증대된다고 덧붙였다.

국제암연구소는 휴대전화의 암유발 위험을 줄일 수 있는 방안으로 문자나 이어폰 사용을 제안했다.

 

프랑스 리옹소재 국제암연구소(IARC)는 14개 국가 31명의 과학자들이 참여한 이번 연구를 바탕으로 WHO에 휴대폰 판매에 대한 이의를 제기했다.

그동안 휴대전화가 암을 유발하지 않는다고 밝혀왔던 WHO도 이번 전문가회의를 통해 견해를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암연구소는 휴대전화 통화를 암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는 ‘2B 등급’으로 분류했다. ‘2B 등급’은 암유발 물질 등급 가운데 세번째로 높은 것이며 엔진 배기가스가 여기에 해당한다.  ‘1등급’은 흡연이다.

다만, 국제암연구소는 “휴대전화 사용과 암 발생과의 인과관계가 명확히 규명된 것은 아니다”라며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단서를 달았다. 

 

헬스코리아, 마이데일리, 전자신문 발췌

 


 


   
- 이전글 : 사진과 미니어쳐

- 다음글 : 풍선으로 하늘을 날으는 집
 
   
 
 
 
 
 
 
 
 
 
 
 
 
 
 
 
   
 
 
 
   
 
 
 
   
 
 
 
 
Pinterest에서 Dinonabi님의 보드 공룡과 나비잠의 일상_클릭을(를) 팔로우하세요.